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영역 바로가기

공유·공감·소통의 파트너십으로 함께 성장하는 전문기관

Quick Menu
Quick Menu
제목, 작성일, 조회수, 내용, 항목으로 구성된 표입니다.
제목 경기도, 올해 51개 공공건축물 단열 보강 등 그린리모델링
작성일 2024-06-27 조회수 80
associate_pic

 

경기도청 전경. *재판매 및 DB 금지


[수원=뉴시스] 박상욱 기자 =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'2024년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' 사업공모에 경기도 내 51개 공공건축물이 선정됐다.

11일 도에 따르면 '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' 사업은 준공 후 10년 이상 경과한 어린이집, 경로당, 보건소 등 공공건축물의 에너지 성능개선 및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해 벽체 및 창호 등 단열 보강, 고효율 냉·난방장치,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설치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. 전체 사업비의 70%를 국비로 지원받고 나머지 30%는 지방비가 투입된다.

올해 19개 시군 81개가 사업공모에 참여, 51개가 최종 선정됐다. 전국에서 선정된 529개 대비 10%, 수도권(서울, 경기, 인천) 93개 대비 55%에 해당한다.

용도별로는 어린이집이 7개, 보건소가 5개, 경로당 39개가 선정됐다. 이 중 보건소 1개, 경로당 2개는 시그니처 사업으로 선정돼 일반사업의 2배가량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그린리모델링 랜드마크로 조성될 예정이다.

앞서 2020~2023년 경기도 내 공공건축물 353개가 그린리모델링 사업에 선정됐다. 이 중 지난달까지 270개가 준공했으며 76개가 설계, 공사 중이다. 지금까지 투입된 사업비는 1530억원으로 이 가운데 70%인 1071억원이 국비다.

이은선 경기도 건축디자인과장은 "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의 핵심은 민간분야의 자발적 확산 유도"라며 "경기도의 탄소중립 녹색성장을 위해 더 많은 정책을 펼치겠다"고 말했다.


◎공감언론 뉴시스 sw78@newsis.com
*원문보기 - https://www.newsis.com/view/?id=NISX20240611_0002767565&cID=14001&pID=14000#